파이브에코(FIVE ECOs)

KT SAT, 해양위성통신 전문 브랜드 ‘XWAVE(엑스웨이브)’로 동남아 시장 공략
상태바
KT SAT, 해양위성통신 전문 브랜드 ‘XWAVE(엑스웨이브)’로 동남아 시장 공략
  • KIPOST
  • 승인 2022.01.05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SAT(대표 송경민, www.ktsat.com)이 해양위성통신서비스(MVSAT, Maritime VSAT) 전문 브랜드 ‘XWAVE(엑스웨이브)’를 론칭해 동남아시아 등 글로벌 시장 확대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XWAVE’는 초고속을 뜻하는 ‘Express’와 해양의 물결을 의미하는 ‘Wave’의 합성어로, 차원이 다른 프리미엄 해양위성통신을 통해 미래 변화의 물결을 주도하겠다는 의미다.

KT SAT의 대표 서비스인 해양위성통신서비스(MVSAT)는 위성을 활용해 항해하는 선박에서도 무제한 초고속 통신망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특히 R-MVSAT (Regional MVSAT) 서비스는 무궁화위성을 통해 Ku-band 기반 고품질 통신을 제공함으로써 많은 해양 고객의 사랑을 받아왔다.

이번 개선된 사항에는 R-MVSAT(Regional MVSAT) 서비스의 커버리지 보강이 포함됐다. 글로벌 브랜드에 걸맞게 뱅골만부터 인도네시아를 거쳐 호주 서부 해역에 이르는 인도양 지역으로 커버리지를 대폭 넓혀 전세계 해양 데이터 수요의 40%를 수용 가능한 커버리지를 확보했다. 또한 기존 사용량만큼 지불하는 저속 통신(432Kbps) 서비스를 무제한 고속 통신(2Mbps)으로 대체해 서비스 품질의 비약적 향상을 이뤘다. 

최근 해양 산업 내에 디지털전환이 가속화되면서 국내뿐만 아니라 동남아 등 해외 지역에서도 스마트십(Smart Ship) 기술을 도입한 선박이 증가하고 있다. 스마트십은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운항 외에도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다양한 부가가치도 창출해 차세대 선박 기술이라 불리며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스마트십 기술의 필수 인프라로서 해양위성통신에 대한 고객의 수요와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 

KT SAT은 일찍이 스마트십 도입에 대한 글로벌 해양 고객의 니즈를 파악해 더 빠르고 안정적인 통신을 제공하기 위해 준비해왔다. 이번 브랜드 론칭도 스마트 모빌리티 시대에 새롭게 창출되는 고객 요구에 대응해 광범위한 서비스 커버리지와 무제한 데이터 통신을 시장에 선보이기 위함이다. 

현재 KT SAT의 대표적인 선박 디지털 서비스로는 베슬링크(VESSELLINK)와 라이브(Live) 방송 서비스를 들 수 있다. 베슬링크는 선박 운항 동정보고 시 자동화된 데이터 계측 분석을 통해 선박 경제 운항 지원은 물론 성능분석과 지능형 선대 관제를 가능하게 하는 서비스이다. 작년 7월 출시된 라이브(Live)방송은 국내 최초 실시간 해양 방송 서비스로서 아시아, 인도 및 중동 지역을 아우르는 광범위한 글로벌 위성 방송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