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브에코(FIVE ECOs)

SK하이닉스, 4400억 원 규모 사회적채권 발행
상태바
SK하이닉스, 4400억 원 규모 사회적채권 발행
  • 오은지 에디터
  • 승인 2021.04.07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하이닉스가 4400억 원 규모의 원화사채를 사회적채권(Social Bond)으로 발행한다고 7일 밝혔다. 국내에서 일반기업이 사회적채권을 발행하는 경우는 SK하이닉스가 처음이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전경.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전경. /사진=SK하이닉스

 


사회적채권은 일자리 창출, 취약계층 지원, 사회 인프라 구축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사업에 투자할 자금을 조달할 목적으로 발행하는 ESG 채권 중 하나다. 그동안 국내에서 사회적채권은 공기업과 금융기업만 발행했고, 일반기업은 환경채권(Green Bond) 또는 환경채권과 사회적채권이 결합된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만 발행한 바 있다.

 

SK하이닉스는 지난 1월 글로벌 메모리반도체 기업 중 최초로 10억 달러 규모의 환경채권을 발행한 데 이어 이번에 사회적채권을 발행하면서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신용평가사인 한국신용평가도 SK하이닉스의 사회적채권에 최고등급인 SB1을 부여하고 회사의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의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번 사회적채권에는 국내 기관투자자로부터 9,600억 원의 주문이 몰렸다. 이에 회사는 2,800억 원 수준으로 계획했던 발행 규모를 4,400억 원으로 늘렸다.

SK하이닉스는 사회적채권으로 조달한 자금을 △취약계층, 지역사회, 장애인 지원을 위한 ‘기초 인프라 서비스 제공’ △동반성장을 위한 ‘중소∙중견기업 금융 및 고용지원’ △산업재해 예방 시설투자 및 안전∙보건 분야 지원을 위한 ‘산업재해 예방’ 활동 등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

SK하이닉스 양형모 재무관리담당은 “D램과 낸드플래시 사업의 균형 있는 성장을 도모하는 동시에 ESG 경영을 강화해 사회에 기여하겠다는 SK하이닉스의 파이낸셜 스토리가 투자자에게 진정성 있게 다가가 이번 사회적채권의 발행이 성공할 수 있었다”면서 “경제적 가치를 추구하면서도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존의 활동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활동 발굴에도 적극 나서겠다”라고 말했다.

현재 SK하이닉스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취약계층 아동과 청소년, 노인, 발달장애인, 지역사회 등을 대상으로 행복 GPS, 행복나눔도시락, 실버프렌드 등의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인 행복모아 설립과 푸르메소셜팜의 설립지원 등을 통해 장애인 고용창출과 생활안정 지원에 나서는 한편 동반성장펀드, 청년하이파이브, 경영컨설팅 등 협력사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또 재단법인 숲과나눔에 출연해 국내 안전/보건/환경 분야 전문가 양성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이번에 사회적채권 4,400억 원을 포함해 총 1조 1,800억 원의 원화사채를 발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