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브에코(FIVE ECOs)

에코프로, CDM 사업 본격화...중국 질산 공장과 N₂O 저감 계약
상태바
에코프로, CDM 사업 본격화...중국 질산 공장과 N₂O 저감 계약
  • 안석현 기자
  • 승인 2020.11.30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코프로 로고. /자료=에코프로
에코프로 로고. /자료=에코프로

에코프로 온실가스 배출권을 사고파는 청정개발체제(CDM)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11일 밝혔다. CDM 사업은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시설에 저감장치를 설치한 뒤, 감축 실적을 온실가스 배출권으로 취득하는 구조다. 온실가스 배출권은 향후 거래소에서 매각할 수 있다. 

에코프로는 지난달 말 중국 산서성 질산 공장 티엔지(Tianji)를 비롯해 6개 질산 생산 기업과 아산화질소(N₂O) 감축 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중국 정부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이후 UN 승인절차가 완료되면 내년 7월부터 설비 공사 및 시운전을 진행한다. 온실가스 감축 실적은 1년간의 모니터링을 거쳐 2023년부터 10년간 인정받게 된다. 이로 인해 발생하는 연매출은 약 3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에코프로측은 밝혔다.

N₂O는 지구온난화 지수가 이산화탄소(CO₂)의 약 300배에 달하는 온실가스다. 화석연료의 연소, 자동차 배기가스, 질소비료 사용 시에 발생한다. 특히 질산 공장에서 질산을 생산하는 과정의 부산물로 다량 생성되는데 기존 N₂O 제거 공정에서는 주로 글로벌 기업의 촉매가 사용되어 왔다. 에코프로는 자체 개발한 촉매를 적용할 예정이다.

에코프로는 CDM 사업 추진을 위해 2018년부터 약 2년간 중국 내 시장조사와 협상과정을 진행했다. 지난해 10월 중국 10대 석탄제조기업인 양취안메이예 그룹 등과 양해각서(MOU)를 교환한 바 있다. 현재 추진 중인 1단계 사업과 별개로 내년에도 중국 내 6개 질산 공장을 대상으로 하는 2단계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향후 전 세계 개발도상국 질산 공장으로도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